건강

10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 발표 (수도권 모임 8명)

사라다송 사라다 2021. 10. 15. 10:31
반응형

위드 코로나 단계를 밟아 가고 있는 상황에서 

 

10월 15일 정부서울청사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완화 해 감염의 위험성은 줄이면서 일상 회복에는 한발 더 다가가려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발표된 조정방안은

 

다음주 10월 18일(월)  ~ 10월 31일 (일) 2주간 시행됩니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단계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유지

 

사적 모임

 

서울 등 수도권 4단계 지역에서는 저녁 6시 전후 구분 없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 총 8명까지 가능

 

그 외 3단계 비수도권 지역은 10명까지 모임 가능 

 

사적 모임의 경우 식당과 카페에만 적용해 오던 인원 제한을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차별 없이 적용합니다.

 

영업시간

 

3단계 식당. 카페  기존 22시에서 24시까지

 

4단계 독서실, 스터디 카페, 공연장, 영화관 기존 22시에서 24시까지

 

 

스포츠

 

스포츠 경기 관람의 경우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경기 경우 수용인원의 20%, 프로야구와 같은 실외 스포츠 경기 경우 전체 수용인원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집니다.

 

결혼식

 

3.4단계 모두 적용되며 식사 여부 관계없이 최대 250명까지 가능하며, 250명 중에 201명은 접종 완료자 참여

 

숙박시설

 

3~4단계에서 객실 운영 제한이 해제되었습니다. 

 

 

 

 

 

반응형